최영균 최영균

동국대학교 교수

광고산업이 코로나 19로 위축된 가운데서도 전반적으로 감성과 이성을 아우르는 다양한 소재의 광고들이 출품되었고 소비자의 주목과 공감을 얻는데 효과적인 메시지들을 제품특성과 소비자특성에 맞게 소구하려는 노력들이 두드러진 한해였다고 생각됩니다. 이러한 노력으로 자연드러운 스토리텔링을 통해 브랜드메시지가 소비자의 마음속에 거부감없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 한국 광고학회 이사
    Journal of Advertising 편집위원
    International Journal of Advertising 편집위원
    現 동국대학교 광고홍보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