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훈 이시훈

계명대학교 교수

코로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노력이 광고 작품 속에도 많이 나타났습니다. 광고가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긍정적인 기능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지털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의 결합으로 불가능했던 것을 가능케 해주는 여러 시도들이 돋보였습니다. 웃음과 반전이 있는 브랜드 콘텐츠가 올해도 여전히 강세였습니다. 새해에도 광고인 여러분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 한국방송광고공사 뉴미어팀
    ㈜ 휴맥스 미디어 마케팅본부장(이사)
    한국광고학회 회장 역임
    현) 계명대 광고홍보학과
    현) 에피어워드 코리아 집행위원장